시사 > 전체기사

틸 셰어 폭스바겐그룹코리아 대표, 한국수입자동차협회장에 재신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27일 틸 셰어 폭스바겐그룹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을 제16대 회장으로 재선임했다고 밝혔다. 2022년 3월 협회장으로 선임된 틸 셰어 회장은 앞으로 2년 더 협회를 이끌게 됐다.

1990년대부터 자동차 업계에서 경력을 쌓은 틸 셰어 회장은 홍콩과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시장 내 다양한 브랜드의 주요 직책을 맡으며 폭넓은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틸 셰어 회장은 KAIDA 회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국내외 자동차 업계, 유관기관 등과 교류하며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확대하고 국내 수입차 시장 환경 개선을 위해 KAIDA를 전략적으로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틸 셰어 회장은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회원사 및 관련 이해관계자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협회가 중요한 시장 인사이트와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현 KAIDA 이사진 중 콘야마 마나부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 김광철 에프엠케이 대표이사, 마티아스 바이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한상윤 비엠더블유 그룹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의 협회 이사진 연임이 확정됐다. 방실 스텔란티스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이 신규 이사로 선임됐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