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옆에 “학습부진”… 반 배정 안내문 ‘황당’

SBS 보도 캡처

세종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부모에게 보낸 반 배정 안내문에 ‘생활지도’, ‘학습부진’ 등 개인정보가 담겨 논란이 됐다.

지난 24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 초등학교에선 문제의 반 배정 안내문이 700명 넘는 전교생에게 배포됐다. 학생들의 이름과 생년월일 옆에 생활지도, 학습부진, 다문화, 분리불안 등의 문구와 앓고 있는 희귀질환 등을 표기한 정보가 담겨 있었다.

‘특수’, ‘별’, ‘동거인’ 등 정확히 내용을 알 수 없는 내용도 포함됐다.

한 학부모는 SBS에 “부진한 아이, 특수반 아이가 누구인지를 노출했다는 게 정말 화가 난다”고 전했다.

학교 측은 황급히 “내부 자료를 잘못 올렸다”며 게시물을 내렸다가 다시 올렸다. 그런데 문제가 된 파일을 또 다시 그대로 게재했다.

학교 측은 “담당자의 실수로 교사 참고용 내부 자료를 업로드해 벌어진 일로 학부모들에게 송구하다”며 “유출된 자료를 유포 및 공유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