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대마도 팬스타 고속선, 취항 1년 만에 14만명 탑승

대마도로 출항하는 팬스타쓰시마링크호 모습. 팬스타그룹 제공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부산을 잇는 뱃길이 정상화하면서 지난 1년간 14만명에 달하는 여객이 대마도를 찾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팬스타그룹에 따르면 부산∼대마도를 오가는 고속선 ‘팬스타쓰시마링크호’가 취항 1주년을 맞았다. 팬스타쓰시마링크호는 부산과 히타카쓰항을 평일 하루 1번, 주말 2회 왕복 운항한다.

취항 1년간 팬스타쓰시마링크호는 승객 13만9000여명을 수송했다. 하루 평균 225명이 승선한 셈이다.

25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팬스타쓰시마링크호 취항1주년 기념행사에서 곽인섭 대표(오른쪽)가 무료승선권을 증정하고 있다. 팬스타그룹 제공

뱃길로 부산에서 1시간 10분이면 갈 수 있는 대마도는 코로나19 이전 연간 52만∼83만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 있는 해외 여행지였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하면서 2020년 4월부터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가 지난해 2월25일 재개됐다. 재개 초기에 운항 요일과 승선 인원에 제한받다가 5월 15일부터 규제가 완전히 해제되면서 예전의 활기를 되찾고 있다.

팬스타쓰시마링크호는 매일 부산에서 오전 8시40분 대마도 히타카쓰로, 히타카쓰에서는 오후 4시30분 부산을 향해 출발한다. 팬스타그룹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과 히타카쓰항 터미널의 전용 창구 앞에 무인 발권기(키오스크)를 설치하는 등 탑승객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있다.

오는 4월23일부터는 매주 화, 목요일에 대마도의 도심과 가까운 이즈하라 항로를 운항할 예정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