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원전 폐기 최대 난관은 ‘데브리 제거’… 28일 조사

도쿄전력 28일부터 오염수 4차 방류
같은 날 원전 1호기 격납용기 조사

일본 후쿠시마현 제1원자력발전소 앞바다에 지난해 8월 24일 잔잔한 파도가 일고 있다. 일본 도쿄전력은 당시 원전 오염수를 처음으로 방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4차 해양 방류를 개시하면서 데브리(녹은 핵연료 등 잔해물) 제거를 위한 원자로 격납용기 내부 조사에 나선다.

교도통신은 26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일본 정부가 채택한 오염수 명칭) 4차 해양 방출을 28일 개시한다고 발표했다”며 “같은 날 원전 1호기 데브리 제거를 위한 원자로 격납용기 내부 조사가 시작된다”고 보도했다.

데브리 제거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으로 붕괴된 후쿠시마 원전을 폐기하는 과정에서 최대 난관으로 평가된다. 후쿠시마 원전 1~3호기 원자로와 격납용기에 남은 데브리는 총 880t 규모로 추정된다.

도쿄전력은 원자로 격납용기에 로봇을 투입해 내부 촬영과 방사선량 측정을 시도할 계획이다.

오염수 방류의 경우 지난해 8월 24일부터 같은 해 11월 20일까지 3차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번 4차에서 바다로 흘려보낼 오염수 총량은 기존과 같은 7800t이다. 방류는 17일간 나뉘어 진행된다.

도쿄전력은 오는 4월부터 내년 3월까지인 2024회계연도 기간 중 오염수 총 5민4600t을 7차례 방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5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