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당진에 SK렌터카 주도 ‘모빌리티 혁신파크’ 조성된다

국토부, 50만㎡ 규모 부지 발표
2980억원 사업비 대상


충남 당진시에 자동차 관련 기업이 한곳에 모이는 ‘모빌리티 혁신파크’가 조성된다. SK렌터카를 포함해 35곳가량이 참여 의사를 내비친 상태다. 정부는 모빌리티 혁신파크 조성과 관련해 제도·인프라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6일 충남 서산시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15차 민생토론회에서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 공모 결과 당진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 대상지는 지난 22일 선정된 경남 거제시와 함께 두 곳으로 늘었다.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으로 선정되면 정부가 최소 개발면적 기준 완화와 세제 혜택 등을 제공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무 부처인 기회발전특구와 중복 선정도 가능하다. 정부가 아닌 민간이 주도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번에 선정된 선도사업 예정지는 당진 송악읍 일대 50만1664㎡ 부지다. SK렌터카가 내놓은 제안이 호평을 얻었다. 자동차 복합물류단지와 자동차부품 기업 등이 모이는 모빌리티 혁신파크를 만들겠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SK렌터카가 2년 전부터 전국 10개 물류센터를 당진시에 모으기 위한 밑 작업을 다져온 점이 주효했다. 이미 연관 기업 35개사가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여서 실현 가능성 면에서도 우수하다는 평가다. 대기업 계열사가 참여하는 만큼 첫 선정지인 거제시에 비교해 사업비 확보가 쉬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해당 사업에 들 총사업비는 298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해당 지역은 지리적으로 이점이 많다. 우선 평택당진항과 서해안고속도로와의 접근성이 좋다. 또 당진시 구도심과 아산국가산단, 송산2 일반산단 등과도 인접해 있다. 기존에 조성된 교통·교육·의료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어 유리한 셈이다.

정부는 여기에 더해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 예정지에 대한 추가 지원책을 가동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선정 지역의 진입 도로 건설 및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를 국비로 지원하는 안을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다. 각각 50%, 70%의 국비 보조율을 적용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 국토부는 민간과 지방자치단체가 특수목적법인을 꾸려 사업을 추진할 경우 지역활성화 펀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펀드 규모는 3000억원 정도다.

정부는 향후 선도사업 대상지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도 시사했다. 이상주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1~2곳 더 지정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르면 다음 달 발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