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15분’에 멈춘 바늘… 히로시마 원폭 견딘 시계 낙찰

미국서 경매 등장해 4100만원에 낙찰
원폭 투하 시간 가리키고 있어
“역사 바뀌는 순간 표시한 시계”

1948년 8월6일 오전 8시 15분 일본 히로시마 상공에서 처음으로 원자폭탄이 폭발한 시각을 가리키고 있는 시계의 모습이다. AP 연합뉴스

1945년 8월 6일 미군의 일본 히로시마 핵 폭격 당시 폭발에 녹아내린 손목시계가 경매에 등장해 약 4100만원에 낙찰됐다. 시계는 폭발 여파로 표면이 훼손됐지만, 시침과 분침은 폭발 당시 시각인 오전 8시15분에 멈춰있어 더욱 주목을 받았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경매업체 보스턴 RR옥션은 해당 시계가 3만1113달러(한화 약 4100만원)에 최종 낙찰됐다. 시계를 낙찰받은 사람은 익명을 요구했다.

이 시계는 전쟁 직후 히로시마 재건 작업 당시 폐허 속에서 한 영국 군인이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동색을 띄는 시계는 시계줄은 없어진 채 시계 본체만 남아있는 모습이다.

시계는 폭발로 인해 겉유리가 흐려져 있으나 유리 속 시간은 8시15분을 가리키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8시15분은 당시 미군이 핵폭격기 ‘B-29 에놀라 게이’를 끌고 히로시마 상공에 ‘리틀 보이’(당시 원자폭탄의 코드명)를 투하한 시각을 가리킨다.

RR옥션 측은 해당 시계에 대해 “전쟁의 참상을 상기시키고 인류 역사의 가슴 아픈 부분을 드러나는 교육적 상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역사가 바뀌는 정확한 순간을 표시한 손목시계”라고 표현했다.

이날 경매에는 다른 역사적인 물품들도 함께 등장했는데, 마오쩌뚱 중국 주석의 친필 서명이 기록된 어록집은 25만 달러(약 3억3313만원)에 팔렸으며, 조지 워싱턴 초대 미 대통령의 서명이 기록된 수표 2장 중 1장은 13만5473달러(약 1억8052만원)에 낙찰됐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