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낙서’ 모방범 “깊이 반성…복원 비용 책정되면 변상할 것”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 모두 인정
“복구 작업 힘쓰는 이들에게 죄송”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 낙서로 훼손한 모방범 피고인 설모씨. 연합뉴스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로 훼손했다가 구속 기소된 20대 남성이 첫 재판에서 범행을 인정했다.

설모(28)씨 변호인은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재판장 최경서)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경복궁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점을 반성하고 있다”며 “복구 작업에 힘쓰는 이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변호인은 감정을 거쳐 구체적인 복원 비용이 책정되면 변상할 수 있도록 시간을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다음 공판을 5월 13일 열고 복원 비용을 논의하기로 했다. 6월 중 선고를 할 계획이다.

설씨는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10시 20분쯤 국가지정문화재인 경복궁 서문(영추문) 좌측 돌담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특정 가수의 이름과 앨범 제목을 쓴 혐의(문화재보호법 위반)로 구속 기소됐다.

설씨는 범행 전날 누군가의 낙서로 경복궁 담벼락이 훼손된 사실을 언론으로 접한 뒤 모방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설씨는 범행 후 자신의 블로그에 “죄송합니다. 아니, 안 죄송해요. 전 예술을 한 것뿐”이라는 글을 게시해 논란을 빚었다.

설씨에 앞서 경복궁 담벼락에 스프레이로 ‘영화 공짜’ 등의 문구를 쓴 10대 임모군과 여자친구 김모양도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