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대전서 우주항공기업 초청 투자유치 설명회

국내외 우주항공기업 CEO 등 100여명 참석
경남항공국가산단 홍보…투자기업 발굴 유치

26일 대전시 유성구 롯데시티호텔에서 열린 경남도 우주항공기업 초청 투자유치 설명회 참석자들이 경남항공국가산단 투자환경과 투자지원 제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올해 투자유치 목표액 8조원 달성과 우주항공청 개청을 앞두고 우주항공관련 기업 본격 투자유치에 나섰다.

경남도는 26일 도와 경남투자청 공동 주최로 대전시 유성구 롯데시티호텔에서 ‘국내외 우주항공기업 투자유치 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설명회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현대위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국내 우주항공기업 임직원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설명회는 경남의 우주항공분야 투자환경과 투자지원제도 소개, 지역혁신클러스터 우주항공분야 지원제도 소개, 1대 1 맞춤형 투자 상담,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의 ‘한국 우주항공산업 발전방향과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

특히 이날 설명회에는 사천시와 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참여해 올해 말 준공을 앞둔 사천·진주지구, 165만㎡의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를 집중 홍보하고 기업인들과 투자 상담 및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는 우주항공산업이 가지는 국가적 중요도에 따라 경남도에 60% 이상 집적돼 있는 우주항공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조성되는 대규모 우주항공산업 특화 국가산업단지다.

26일 대전시 유성구 롯데시티호텔에서 열린 경남도 우주항공기업 초청 투자유치 설명회 참석자들이 경남항공국가산단 투자환경과 투자지원 제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경남도 제공

설명회에 참여한 기업인들은 당해 산업단지 입주 가능 시기, 부지 가격, 투자인센티브 등을 꼼꼼히 체크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도는 투자유치활동의 가성비를 높이고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경남의 투자 인프라를 알리는 대표적인 투자유치 설명회를 올해부터 전략적으로 개선했다.

도는 그동안 수도권 등 잠재투자기업 유치를 위해 각종 산업군의 기업인들을 초청해 해마다 수도권에서 대규모 투자유치 설명회를 했으나 올해부터는 유치 타깃 산업별 기업들의 수요 분석을 통한 ‘산업별 맞춤형 투자유치 설명회’로 전환했다.

이는 산업별 투자 동향과 전망을 고려해 선택과 집중에 따라 타깃 산업을 선정하고, 산업별 유관단체와 협업해 설명회를 내실화 해 기업 유치의 효과성을 높여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우주항공기업 투자유치 설명회는 그 일환에따라 열리는 것으로 도는 우주항공산업 외 방위, 원자력, 이차전지, 에너지 등 타깃 산업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실속형 산업별 투자유치 설명회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도와 경남투자청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발굴된 투자의향기업에 대해서는 긴밀한 투자 상담과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을 통해 실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성수영 경남도 투자유치단장은 “수도권으로의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해 무엇보다도 일자리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며 “기업의 지속 가능한 투자를 확대 유치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