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 쇠창살에 가두고 폭행·갈취…60대 목사 구속

“잘 돌봐주겠다”며 교회 데려와 감금
피의자 “생활비 없어서 그랬다” 진술
경찰 “추가 고발장 접수…여죄도 규명”

2022년 9월 중증 장애인 피해자 B씨가 교회 부지 내 비닐하우스에서 탈출하려는 모습. 쇠창살에 잠금장치까지 걸려 있다. 사진은 독자가 연합뉴스에 제공한 사진. 연합뉴스

교회 부지 내에 있는 비닐하우스에 중증장애인들을 데려와 가둔 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보조금 등을 가로챈 혐의로 60대 목사가 경찰에 검거됐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강도 상해와 중감금 치상 혐의로 목사 A씨를 구속 상태로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21년 7월부터 약 14개월간 쇠창살이 설치된 교회 부지 내 정자에 중증지적장애인 50대 B씨를 감금하고 쇠 파이프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20년 초 요양병원에서 목회 일을 하며 만난 B씨를 잘 돌봐주겠다며 자신의 교회로 데려왔다고 한다. 그런데 이후 B씨가 용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수시로 폭행하고, 도망가지 못하도록 쇠창살을 설치해 가둬둔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에게 하의를 입히지 않은 채 간이변기 위에 장시간 앉히고, 피해자가 변을 다른 곳에 보거나 음식을 빨리 먹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폭행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2022년 9월 교회로 찾아온 B씨 지인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B씨 지인이 현장에서 마주친 A씨에게 따져묻자, 뒤늦게 쇠창살 문을 열어준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발견될 당시 온몸이 멍투성이었다. 하반신 일부도 마비돼 현재 요양병원 생활을 하고 있다.

장기간 여러 차례 폭행을 당해 변형된 피해자 B씨의 귀. B씨는 폭행 휴유증으로 하반신 마비가 온 상태다. 독자가 연합뉴스에 제공한 사진. 연합뉴스

A씨는 B씨 앞으로 매달 80만원씩 지급된 기초생활수급비을 빼돌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그의 범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A씨는 지난달 4일 교회 내 컨테이너에서 생활하던 다른 뇌병변 장애인 60대 C씨의 체크카드와 현금 약 20만원을 빼앗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C씨가 다른 일로 다쳐 병원에 한 달간 입원했다가 돌아오자, 그의 간병급여를 받아 사용하던 요양보호사인 아내의 수입도 한 달 치가 끊겼다며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C씨가 저항하자, 그를 마구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피해자들이 생활하던 교회 내 부지에 설치된 비닐하우스 모습. 쇠창살과 장금장치로 이뤄져 있다. 독자가 연합뉴스에 제공한 사진. 연합뉴스

C씨 역시 저항하는 과정에서 허리를 크게 다쳐 현재 요양병원에서 지내고 있다.

A씨 범행은 C씨가 지난 1월 충북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도움으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면서 드러났다. 이후 B씨 사건도 알려지며 경찰 수사가 확대됐다.

현재 경찰은 A씨가 교회 부지 내 비닐하우스에서 생활하던 다른 지적장애인 부부로부터 수천만원을 빼앗고, 헌금을 적게 했다는 이유 등으로 여러 차례 폭행했다는 내용의 고발장도 장애인기관으로부터 접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A씨는 2014년부터 청주의 한 교회에서 목사로 활동했으며, 최근까지 모두 6명의 장애인이 숙식 생활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피해자들을 지인 소개로 받거나 목회하러 다니며 잘 돌봐주겠다고 설득해 데려왔다고 한다.

피의자 A씨가 2014년부터 청주에서 운영하던 교회 모습. 사진은 독자가 연합뉴스에 제공한 사진. 연합뉴스

이 교회의 비장애인 신도는 단 한 명이었으며, 청주에서도 외딴곳에 위치해 마을 주민들도 교회 내부 사정을 잘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들의 기초생활수급비와 간병급여 등을 가로챈 것에 대해 “생활비가 없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하마터면 없는 일이 될 뻔한 중범죄가 장애인기관의 도움으로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됐다”며 “여죄도 철저하게 파헤쳐 마땅한 처벌을 받게 하겠다”고 말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