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배현진 피습, 15세 소년의 ‘우발적 단독 범행’ 결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오른쪽 사진은 배 의원이 지난달 25일 오후 5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거리에서 15세 중학생에게 둔기로 머리를 가격당하는 상황이 담긴 CCTV 화면. 뉴시스, 배현진 의원실 제공

경찰이 배현진(41·서울 송파을) 국민의힘 의원 피습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A군(15)의 우발적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리고 이번 주 중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26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A군이) 특정인을 상대로 범행을 미리 계획했는지, 누구와 모의한 배후 정황이 있는지가 (수사의) 핵심”이라며 “두 가지를 확인했는데 의미 있는 내용은 발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계획보다는 우발적 범행이냐’는 질문에 “그쪽으로 결론 날 가능성이 많다”고 답했다.

그는 “수사가 거의 마무리돼 양일간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늦어도 모레(28일)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건 발생 약 한 달 만이다.

앞서 배 의원은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에서 중학생 A군에게 돌덩이로 머리를 공격당했다.

경찰은 A군을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했다. A군은 정신의료기관에 응급입원 조처된 뒤 보호입원 상태로 전환돼 병원에서 경찰 조사를 받아왔다.

한편 축구선수 황의조(32·알란야스포르)씨 측이 제기한 수사 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 조 청장은 “현재 수사선상에 올라온 사람은 내부 직원과 외부 몇 명”이라며 일부에 대해 강제 수사 또는 통신 수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불법촬영 등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황씨 측은 한 브로커가 수사 무마를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며 황씨에게 접근해 압수수색 장소와 일시 등을 알려줬다고 주장하면서 수사관 기피 신청서를 서울경찰청 청문감사인권담당관실에 제출했다.

조 청장은 또 대통령 관저 주변으로 다수의 택시를 허위로 호출한 30대 여성 사건과 관련해 “택시를 부른 당사자와 (택시 호출) 애플리케이션(앱)을 관리하는 2곳을 중점 수사했는데 일부 시스템적으로 문제가 있었던 게 확인됐다”며 “구체적 범죄 혐의는 발견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음악대학 입시 비리와 관련해서는 서울대, 숙명여대, 경희대 외 1개 대학의 입시 비리 정황도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