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낮엔 골프, 밤엔 나이트클럽 경비원…‘루키’ 냅의 ‘인생역전’ 드라마

PGA투어 멕시코오픈서 생애 첫승
재미동포 김찬, 시즌 하이 공동 8위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바야르타의 비단타 바야르타 골프 코스에서 끝난 PGA투어 멕시코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제이크 냅. AP연합뉴스

나이트클럽 경비원 출신 제이크 냅(미국)이 인생 역전 드라마를 썼다.

냅은 26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멕시코 바야르타의 비단타 바야르타 골프 코스(파71)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멕시코 오픈(총상금 81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친 냅은 최종 합계 19언더파 265타를 기록, 사미 발리마키(핀란드)의 추격을 2타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45만8000달러(약 19억4000만원)을 획득했다.

지난해 콘페리투어 포인트 13위로 올해 PGA투어에 정식 데뷔한 냅은 이번이 9번째 PGA투어 출전이다. PGA투어 회원이 된 이후로는 5번째 출전만의 우승이다.

앞서 출전한 8차례 대회에서는 4차례나 컷 탈락했다. 하지만 올해는 3차례나 컷을 통과했다. 지난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주목을 받았다.

그는 캐나다투어와 콘페리 투어에서 PGA투어 진출을 목표로 활동했다. 그렇다고 골프만 할 수 있는 여건이 안됐다. 2022년에는 낮엔 골프, 밤에는 나이트클럽 경비원으로 일하기도 했다. 결혼식장 경비원도 마다하지 않았다. 투어 경비를 벌기 위해서였다.

냅은 이번 우승으로 2년간 PGA투어 카드와 이번 시즌에 남아있는 특급 지정 대회 출전권, 그리고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티켓을 보너스로 획득했다.

우승을 확정한 뒤 냅은 18번 홀 그린에서 기다리던 여자 친구를 껴안고 기쁨을 만끽했다.

냅은 “골프 선수로 성장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외할아버지에게 PGA투어 우승 트로피를 바치겠다는 약속을 지키게 됐다”고 했다.

냅은 작년에 세상을 떠난 외할아버지의 이니셜을 팔뚝에 새긴 채 경기에 임했다.

재미동포 김찬(33)은 공동 8위(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에 올라 이번 시즌 첫 ‘톱10’에 입상했다.

대회 2연패에 나선 작년 우승자 토미 피나우(미국)는 공동 13위(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에 그쳤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