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 증원 찬성한 교수 55%”… ‘500명 적합’ 의견 많아

입력 : 2024-02-26 04:17/수정 : 2024-02-26 09:50
연합뉴스

성균관대 소속 의대 교수 가운데 55%가 의대 증원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원할 경우 500명 선이 적당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들은 신입 인턴, 전공의가 들어오지 않는 3월의 의료현장은 ‘재앙’일 것이라고 경고하며 의정 갈등의 조속한 해결을 요구했다.

성대의대 교수협의회는 지난 25일 “3월이 되면 의료대란은 재앙으로 바뀐다. 신임 인턴, 전공의가 안 들어오면 법적, 행정적으로 제재할 방법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학병원의 마비 상황은 2000년 의약분업과 비교가 안 되는데 2024년 대한민국 의료는 2000년 의료대란 때와는 비교할 수 없게 고도화, 전문화돼 있어서 교수-전임의-전공의-인턴으로 이어지는 업무분담이 없으면 불가능하다”며 “신임 인턴, 전공의, 전임의 경우 의정 갈등이 심한 현 상황에 병원에 입사할 이유가 없고 피하게 된다”고 예상했다.

협의회는 “정부와 의사협회는 대승적으로 양보해야 한다. 정부는 일방적인 증원 정책을 멈추고, 의사단체는 가두시위를 중단하고 협상 테이블에 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또 지난 23~24일 이틀에 걸쳐 201명의 성균관대 의대 교수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의대 정원 증원에 찬성하는 비율이 55%로 반대(24.9%)보다 훨씬 높았다고 밝혔다. 증원하더라도 ‘500명 찬성’(24.9%)이 가장 많았고 의약분업 이전 수준인 ‘350명 증원 찬성’이 42명(20.9%)이었다. 1000명 증원은 10명(5%), 2000명 증원은 8명(4%)에 불과했다.

필수의료와 지방의료 붕괴의 해결책으로는 ‘수가 인상’ ‘진료전달체계 확립’ ‘의료사고 시 법적 보호장치의 마련’이 가장 많이 꼽혔다.

협의회는 “많은 교수가 점진적인 의대 정원 증원을 요구했다”며 “정부와 의사협회는 먼저 2025년 의대 정원만 결정하고, 그 이후는 여러 직군이 참여하는 새로운 협의체를 구성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국내외 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해서 결정하길 바란다. 의료재앙을 막기 위해 정부와 의료계는 시급히 3월 전에 타결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