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용산 시위 의사들 “의료 노예 만들려는 거냐”

의협 비대위 “의대증원·필수의료정책 강행시 끝까지 저항”

대한의사협회 의대정원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가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 및 행진 행사'를 열고 대통령실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전공의 집단사직으로 의료공백이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의사단체가 “비상시국”을 언급하며 “끝까지 저항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행진을 벌인 의사들은 정부를 향해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패키지 정책을 원점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를 열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책을 강행한다면 전체 의료계가 적법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각 시도 의사회장과 대한공중보건의사협회·대한전공의협의회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작금의 상황은 2000년 의약분업 사태와 비견될 정도로 비상시국”이라며 “이를 막아 내기 위해 의료계 전체가 똘똘 뭉쳐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 재검토하는 것이 14만 의사들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자리에 모인 의사들은 의대 증원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학교육의 질을 저해하고 의료비를 폭증시킬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를 들었다. 또 정부가 의대 증원과 함께 추진하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는 국민의 자유로운 의료 선택권을 침해하고 의사의 진료권을 옥죌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한의사협회 의대정원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가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 및 행진 행사'를 열고 대통령실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정부를 향한 원색적 비난도 쏟아냈다. 박성민 의협 대의원회 의장은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여론을 등에 업고 의사를 굴복시켜 말 잘 듣는 의료 노예로 만들려고 한다”며 “정부가 의사를 직역 이기주의, 밥그릇 챙기기의 원흉으로 몰아가며 국가적인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이를 책임지는 장본인은 정부임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회의 직후 용산 대통령실까지 2.6㎞가량 가두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대통령 집무실 쪽을 향해 수차례 함성을 질렀다. 연설에 나선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장은 “정부가 두려워하는 건 환자와 의사가 한편이 되는 것”이라며 “정부는 필수의료를 살릴 계획도 의지조차 없다. 위기를 해결하겠다며 2000명을 증원한다고 해도 응급실 뺑뺑이는 사라지지 않는다. 잘못된 정책으로 10년 퇴보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다음 달 3일 2만여명이 참여하는 총궐기대회를 예고한 상황이다. 주수호 비대위 언론홍보 위원장은 “정부가 계속해서 막다른 골목으로 의사들을 몰고 가면 마지막 결정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그런 시기가 오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