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서 화물트레일러 바퀴 빠져 버스 덮쳐…2명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트레일러의 타이어가 빠져 반대편에서 달리던 관광버스를 덮쳐 버스 기사 등 2명이 사망했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9분쯤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달리던 화물트레일러의 뒤편 타이어 1개가 트레일러에서 빠졌다.

빠진 타이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부산 방향으로 달리던 관광버스의 앞 유리를 깨고 운전기사와 기사의 대각선 뒤편 좌석에 앉은 승객을 차례로 덮쳤다.

이 사고로 타이어에 맞은 60대 운전기사와 60대 승객이 숨졌다. 다른 승객 2명은 중상, 10여 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화물트레일러 운전자인 6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안성=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