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與 이달곤 총선 불출마 선언 “후배에게 길 열어주겠다”

예비후보 사퇴

이달곤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경남 창원진해 지역구 현역인 이달곤 의원이 25일 4·10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22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밝히며 예비후보자를 사퇴한다”며 “총선 승리와 윤석열정부의 성공,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저 자신을 내려놓겠다. 저부터 개혁하고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서울대학교 교수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장, 행정안전부 장관,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을 거쳐 재선 국회의원으로서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이제는 저보다 더 잘할 수 있는 후배에게 길을 열어주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국운이 달려있다”며 “윤석열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서 우리는 원팀이 돼야 한다. 국민의힘 총선 승리를 위해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고 뛰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이 자진 낙마하면서 국민의힘 창원진해 공천 신청자는 박춘덕 전 경남도의원, 김하용 전 경남도의회의장, 이성희 고려대 공공정책연구소 객원연구위원 3명이 남았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