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5위 추락’ 면한 GS칼텍스, 준플레이오프 불씨 살릴까

실바가 2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6라운드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한국프로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GS칼텍스가 4연패 사슬을 끊고 봄배구 불씨를 다시 살렸다.

GS칼텍스는 2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6라운드 경기에서 3대 0(25-23, 25-19, 25-22)으로 승리했다. 5라운드에서 셧아웃 패배를 안겼던 IBK기업은행에 곧바로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단단히 설욕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48점(17승14패)을 쌓으며 3위 정관장(승점53·17승14패)을 향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V리그는 정규시즌 종료 시점에서 3·4위간 승점 차가 3점 이하일 경우 준플레이오프가 성사된다.

승점 3점이 어느 때보다 간절했던 경기였다. GS칼텍스는 시즌 중반까지만 해도 여자부 현대건설-흥국생명의 양강 구도 아래 부동의 3위를 차지하고 있었으나, 후반기 들어 고전하며 4위로 밀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지난 9일 현대건설전부터 4연패에 빠지면서 5위 IBK기업은행(승점44·14승16패)에 승점 1점 차로 쫓기고 있었다. 이번에 질 경우 순위가 한 단계 하락해 봄배구에서 멀어질 수 있었다.

에이스 실바가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8점을 올리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경기 내내 허를 찌르는 플레이로 상대 진영의 빈 구석을 공략했다. 실바를 앞세운 GS칼텍스는 동점과 역전을 오갔던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진 세트부터는 아예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 2세트 들어선 공격성공률 60%-42%, 리시브 효율 53%-50%로 공수 전반에서 페이스를 더 끌어올렸고, 점수 차를 더 벌린 채 세트를 마쳤다. 14-11로 앞서가던 3세트 한때에는 팽팽한 랠리 끝에 실바가 연속 백어택 득점으로 승기를 완전히 굳혔다. 양날개를 맡은 강소휘도 12점으로 거들며 GS칼텍스는 셧아웃 승리를 마무리했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주전 멤버들의 컨디션 난조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이날 경기 전 손가락 부상을 당한 세터 폰푼이 2세트부터는 코트에서 물러난 뒤 아베크롬비와 표승주가 각각 20점, 15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