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의대 증원규모 ‘2000명’ 협상대상 아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민생토론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정부가 제시한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규모 2000명은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대통령실은 ‘의대 정원 폭이 500명∼1000명 선에서 타협점을 찾을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의대 정원 증원 규모를 의사 측과 조율해 낮출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원래 필요했던 충원 규모는 3000명 내외지만, 지금 정부는 여러 요건을 고려해 2000명 정도로 생각하는 입장”이라며 “현재 추계한 2000명 자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필요한 인원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정부는 의료현장과 국민의 의견을 듣고 해외 사례, 미래 예측 등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정책적 결정을 내렸다”며 “대화는 언제나 열려 있지만 증원 규모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가 지난 24일 “전공의 사직과 의대생 휴학 사태가 정부에 가장 큰 책임이 있으며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김수경 대변인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의대 증원을 두고 의사들이 환자 목숨을 볼모로 집단 사직서를 내거나 의대생들이 집단 휴학계를 내는 등 극단적 행동을 하는 경우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의사·환자·보호자·전문가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필수의료 강화 방안 마련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과 정부는 의료공백의 장기화에 대비한 비상진료체계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중증 환자가 아닐 경우 서울 ‘빅5’ 이외의 지방 거점병원을 찾도록 유도하고, 현장을 지킨 의료인력에게는 보상을 하는 방안 등이 검토 중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해 비상진료체계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경원 권중혁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