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용’ 여기서 유래됐나… 中서 용 닮은 화석 발견

2억4000만년 전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 화석 발견
“8 모양 말려있는 모습 중국 용 연상”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 스코틀랜드 국립 박물관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전설 속 상상의 동물인 용을 연상시키는 2억4000만년 전 파충류의 화석이 발견됐다.

23일(현지시간) BBC·CNN 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과 중국 등 국제 공동 연구진은 2억4000만년 전 트라이아스기 시대에 살았던 수생 파충류인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의 화석을 발견했다.

화석으로 남은 이 파충류는 몸길이가 5~6m이고, 특히 목이 몸통과 꼬리를 합친 것보다 더 길어 전설의 동물인 용과 흡사한 외향을 갖고 있다.

연구진 중 한명인 스코틀랜드 국립박물관의 닉 프레이저 박사는 이 동물이 “숫자 8 모양으로 말려 있는 모습이 마치 중국 용(Chinese Dragons)을 연상시킨다”고 전했다. 실제 과학자들 사이에서도 중국 용이라는 별칭으로 불려왔다.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의 존재는 지난 2003년 처음 확인됐으나 이번 화석 발견을 통해 처음으로 이 생물의 전체 해부학적 구조를 알 수 있게 됐다.

이번에 발견된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의 화석은 중국 남부의 석회암층에서 나왔다.

화석을 발견한 연구진은 32개 척추뼈로 구성된 이 생물의 목이 길고 유연해 물속 바위 틈새에서 먹이를 찾기에 유리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팔과 다리는 오리발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고 화석의 위장 부분에서는 소화되다 만 다른 물고기가 발견됐다. 이는 이 생물이 해양 환경에 잘 적응했음을 나타낸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프레이저 박사는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가) 긴 목을 이용해 물속 바위 틈새를 탐색하고 그 안으로 들어가서 먹이를 잡았을 것”이라며 “매우 이상한 동물이다. 여전히 긴 목의 기능에 대해서는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고생물학자로서 과거의 생물을 이해하기 위해 현대의 유사한 생물을 동원하지만, 디노케팔로사우루스 오리엔탈리스와 유사한 현대 생물은 없다”며 “트라이아스기는 온갖 종류의 기이한 동물이 사는 이상하고 경이로운 시대였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에든버러 왕립학회지: 지구와 환경과학’ 최신호에 실렸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