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청년 월세 연 최대 240만원 지원


경북 포항시는 지역 청년의 주거 안정을 돕기 위해 청년 월세 한시 특별지원 2차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8억 6300만원을 들여 지역 청년에게 매월 20만원씩, 연간 최대 240만원의 월세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월세 70만원 및 보증금 5000만원 이하 주택에 부모와 별도로 거주하는 19세~34세 무주택 청년이다. 이달 26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복지로 홈페이지 또는 주소지의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소득·재산 요건은 30세 이상일 경우 청년가구 월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 30세 이하는 월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50~60%이거나 원가구소득(부모 포함한 가구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다.

단 주택소유자, 2촌 이내 혈족의 주택 임차, 공공임대주택이나 임차보증금 5000만원 초과 주택에 거주하는 경우는 제외된다.

시는 2022년부터 지난해까지 14억원을 들여 705명의 지역 청년에게 한시적으로 월세를 1차 지원한 바 있다.

이번 2차 사업은 1차 사업 지원을 받은 청년도 지원 종료 후 다시 신청할 수 있다. 청년 본인의 주택청약 통장 가입 여부가 신청 요건으로 추가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고물가 시대에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줄여 취·창업 및 사회적 활동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