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재외동포 위한 ‘글로벌한인문화타운’ 비전 밝혀

유정복 시장, 독일서 간담회 열고 설명
경자구역 후보지 압축…종합병원도 추진
임대 또는 구좌분양 방식 도입 검토

유정복 인천시장이 23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글로벌 한인문화타운 조성 간담회'에서 유제헌 유럽한인총연합회장 및 소속 한인 동포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한국으로 돌아올 재외동포의 거주 공간으로 조성을 추진하는 ‘글로벌한인문화타운’에 대해 유정복 시장이 청사진을 공개했다.

유럽 출장 중인 유 시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유럽한인총연합회와의 간담회에서 글로벌한인문화타운 조성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유 시장은 “부지는 인천시·공사·공단 소유로 신속 개발이 가능한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라며 “대부분의 귀환 재외동포들이 고령이어서 의료 서비스가 중요하다는 점에 착안해 인접 지역에 대형 종합병원을 검토하고 시니어 타운을 개발할 경우 인근에 의료 서비스가 가능한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거나 또는 지정 가능한 부지를 대상으로 외국인 투자 경쟁력이 있거나 협의가 가능한 부지를 선정할 예정으로, 현재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후보지를 압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재외동포들의 참여 방식과 관련해 기존 단순 주택 매입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참여 형태가 가능하도록 입체적이고 다양한 검토를 하고 있다.

기존 송도아메리칸타운을 모델로 개별 부동산 매입 등 직접투자 방식을 유지하되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재외동포의 경우 우리나라로 기업을 이전할 경우 외국인투자기업으로서 임대지원 등을 제공하는 혜택을 검토 중이다.

상시로 주택을 필요로 하지 않는 재외동포를 위해 실버타운의 임대 또는 구좌분양 방식(콘도 회원권 방식)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또한 글로벌한인문화타운 리츠(부동산 개발사업 리츠) 또는 글로벌 한인 실버타운 운영 리츠(헬스케어사업 리츠) 등 관련 사업에 투자해 운영수익을 분배하고 사용권리를 획득하는 방식 등도 검토 중이다.

글로벌타운은 지상 3~4층 규모의 상가주택 등을 유럽 스타일로 지어 단지 전체가 관광 시설의 역할을 하도록 만들 계획이다. 건물 1층은 상가로 2~4층은 주거·숙박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며, 유럽이민역사박물관 등 문화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유 시장은 “지난해 재외동포 여러분들의 많은 지지에 힘입어 인천에 재외동포청을 유치하는데 성공했다”면서 “앞으로 글로벌한인문화타운 추진 계획을 면밀히 검토해 재외동포 여러분들의 실질적인 참여와 더 나은 정주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