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5000만 관광객 시대 연다…관광객 유치 총력

수학여행단이 불국사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파격적인 인센티브로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시는 올해 2억 5000만원을 들여 관광 빅세일과 단체관광 인센티브 2가지 이벤트를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관광 빅세일은 유료 입장권 인증 이벤트로 최대 2만원까지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한다. 경주시와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하는 화랑마을, 토함산자연휴양림 등 숙박시설 3곳과 동궁원, 양동마을, 동궁과월지, 금관총 등 관광지 11곳이 대상이다.

숙박시설 1곳과 관광지 2곳 이상을 방문하면 온누리 상품권 2만원, 관광지 4곳 이상 방문 시 온누리 상품권 1만원을 지급한다. 상품권은 각각 동궁과월지 매표소에서 제공한다.

또 방문한 입장객이 사회관계망서비스에 해시태그를 포함한 방문 후기를 남기면 기념품도 준다.

단체관광 인센티브도 운영한다. 국내외 10인 이상 단체관광객을 유치하면 1인당 1만원~1만5000원, 20명 이상은 1만5000원~2만원을 지급한다.

수학여행단 및 외국인 단체 관광객의 경우 1회 최대 200만원, 국내 단체 관광객은 1회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1박 이상 숙박하고 유료관광지 2곳 이상 방문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인센티브는 체류기간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신청은 여행 종료일로부터 14일 이내 경주시청 관광컨벤션과 관광마케팅팀으로 방문, 등기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 단체관광 인센티브는 경주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재훈 경주시 관광컨벤션과장은 “인센티브 제공으로 경주 관광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형성하고, 적극적인 관광 마케팅 프로그램으로 관광객 5000만 시대 포문을 열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