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현실적 증원 규모는 400~500명”… 대화 촉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의사와 정부는 파업과 강경 대응을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현실적인 의대 증원 규모는 400~500명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파업 그 이상을 해도 의대 정원 확대는 피할 수 없고, 의사 파업은 국민의 관점에서 용인하기 어렵다”며 “의사들은 파업을 중단하고 의료 현장에 복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파업과 진압이라는 사회적 혼란 없이 얼마든지 대화로 해결할 수 있다”며 “의료 현장에서 현실적으로 수용 가능한 적정 증원 규모는 400~500명선이라고 한다. 민주당이 타진해 본 결과 충분한 소통과 조정이 이뤄진다면 의료계도 이 정도 증원은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없었다면 문재인정부 당시 이미 공공·필수·지역 의료 중심으로 400~500명 규모 증원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정부가 일부러 2000명 증원을 들이밀며 파업 등 과격 반응을 유도한 후 이를 진압하며 애초 목표인 500명 전후로 타협하는 정치쇼로 총선 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한다는 시중의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25일 오전 6시쯤 올라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SNS 게시물. SNS 캡처

이 대표는 “말로 해결될 일에 주먹을 쓸 필요는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 파업이나 강경 진압 없이 대화로도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다”며 “대화든 파업과 강경 진압이든 어느 경로를 거쳐도 결과는 같을 것”이라고 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