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교수협 “정부·의사단체와 대화…갈등 중재하겠다”

지난 22일 서울의 한 공공 병원에서 의료진이 복도를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 집단 사직 등에 따른 의료 대란이 지속될 조짐을 보이자 전국 의과대학 교수들이 정부와 의사단체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24일 낸 성명에서 “필수불가결한 의료 공백을 메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교수들은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의료 정책이 결정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하루빨리 전공의와 학생들이 희망을 가지고 환자에게 돌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적었다.

이어 협의회는 “현 의료 비상사태를 해결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정부뿐만 아니라 의사단체 등과도 대화하며 적극적으로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협의회는 지금 발생한 의료 대란의 가장 큰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 발표 전 필수의료에 종사하는 의사들에게 필요한 게 무엇인지 들어보고 해결한 적이 있는가”라면서 “최근 수년에 걸쳐 소아청소년과가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정부는 해결책을 하나도 제시하지 못하고 방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협의회는 집단 사직한 전공의들과 동맹 휴학한 의대생들이 ‘절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의사들은 보건 당국의 무능함에 절망감을 느끼고 있었는데 설상가상으로 갑작스러운 의대 정원 증원 발표가 더해졌다”며 “환자를 치료하는 것이 의사의 소명이지만 전공의 사직과 의대생 휴학이라는 일생일대의 결정은 이러한 절망감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또 협의회는 “필수·지방 의료가 붕괴한 주요 원인으로는 낮은 수가(酬價), 진료 전달체계 미비, 의료 사고 시 의사의 법적 보호 시스템 부재 등이 있다”며 “신속히 필수의료 개선과 의사, 간호사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의료 인력 추계를 결정하는 협의체를 새로 구성할 것을 (정부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