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과도기 겪는 DRX “성장 계기 됐다”


DRX의 주장 ‘스택스’ 김구택이 “이번 대회를 계기로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패배에도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DRX는 24일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퍼시픽 킥오프 준결승전에서 DRX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0대 2로 패했다.

경기를 마친 후 매체 인터뷰에서 김구택은 “스테이지1에서 어떻게 준비하냐에 따라 성적이 달라질 것”이라면서 “(이번 대회로) 성장할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새로 합류한 선수의 첫 공식 대회 출전에 대해 “경험이 부족해서 힘들어 보였다”면서도 “이번을 계기로 경각심을 가지고 나아질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크게 문제될 건 없다”고 말했다.

또한 “오늘은 예전과 많이 달라서 침착하지 못했다”면서 “전장 ‘로터스’에서 평소대로 잘 할 부분도 있지만 한번씩 실수가 나왔다. 초반에 못한 게 아쉽다”고 돌아봤다.

‘버즈’ 유병철은 “상대가 더 잘 준비했고 저희는 대처하지 못했다”면서 “상대에 베테랑이 좀 더 많았다. 저희는 탄탄하게 하려고 했는데 그러지 못해 무너졌다”고 말했다.

편선호 DRX 감독은 “결과는 아쉽지만 내부적으로 스테이지1과 2에서 성적이 나오면 이번 리빌딩은 성공적일 거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예상했던 것보다 이번에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젠지가 저희보다 조금 더 실력이 좋아서 올라갔다. 젠지의 국제전 진출 축하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부터 주전 멤버이자 변경된 포지션으로 경기에 임하고 있는 ‘폭시나인’ 정재성은 “단점을 보완하고자 다른 캐릭터를 했는데 생각보다 잘 되고 다른 부분에서 장점도 찾았다”면서 “연습하면서 잘 됐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에서 데뷔한 ‘플래시백’ 조민혁은 “연습처럼 했다면 더 좋은 결과 나왔을 거라 생각한다. 대회가 익숙하지 못해 실수가 많이 나온 게 아쉽다”면서 “형들과 맞춰가면서 말도 많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팀 플레이를 올리고 대화에서 신경써서 실수를 줄이면 이후 나쁘지 않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