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젠지, 숙적 DRX에 완승… 첫 마스터스 진출

라이엇 게임즈 제공

젠지가 숙적을 꺾고 사상 첫 마스터스 진출에 성공했다.

젠지는 24일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퍼시픽 킥오프 준결승전에서 DRX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이겼다.

이로써 킥오프 결승전은 젠지와 페이퍼 렉스(싱가포르)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아울러 다음 달 스페인에서 열리는 ‘마스터스’엔 두 결승 진출 팀이 출전하게 됐다.

젠지는 이번 대회 패자전으로 내려가는 등 가시밭길을 걸었으나 끝내 결승 대진표에 이름을 올리며 결실을 맺었다. 반면 지난해부터 승승장구했던 DRX는 이날 완패로 ‘국제대회 단골’의 명성을 잇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젠지의 끈기는 첫 매치부터 확인할 수 있었다. DRX는 본인들이 고른 전장 ‘바인드’에서 역전패하며 흔들렸다. 라운드 점수 12대 8까지 갔으나 이후 여섯 라운드를 내리 내주며 다 잡은 경기를 놓쳤다.

분위기를 잡은 젠지는 ‘로터스’에서 전반전을 9대 3으로 마치는 데 성공했다. 이후 DRX의 추격전이 시작됐으나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젠지가 중요한 순간마다 더 나은 사격 솜씨를 뽐내며 13대 8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