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T1 윤으뜸 “부족한 점 메울 시간 충분… 최정상 팀 되겠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T1 윤으뜸 감독이 “(다음 대회까지) 충분한 시간이 있다”면서 최정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윤 감독이 이끄는 T1은 24일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퍼시픽 킥오프 준결승전에서 페이퍼 렉스(PRX, 싱가포르)에 세트스코어 0대 2로 완패했다.

경기를 마친 뒤 미디어 인터뷰에서 윤 감독은 “상대가 테크 퍼즈를 걸 때마다 좋은 변화를 줬는데 그 때마다 우리 선수들도 좋은 대처를 했다”면서 “좋은 라운드 흐름을 자주 보여줬다.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적응하는 모습을 봤을 때 앞으로 노력하면 목표하는 레벨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첫 전장 ‘스플릿’에서 PRX는 타격대 3인을 엔트리에 넣는 공격적인 포지션을 취했다. 윤 감독은 “어느 정도 예상은 했다. 연습에서 해본 적이 있다”면서 “물론 연습 때와는 완전히 다른 게임을 보여줬지만 조합에 대해 ‘꼬였다’는 건 없었다. 오히려 기대 이상으로 우리 선수들이 대응을 잘해줬고 금방 해답을 찾았다”고 말했다.

윤 감독은 “스테이지1까지 시간이 있다”면서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느꼈던 부족한 점을 메울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저희가 퍼시픽에서 최정상에 설 수 있는 팀이 되도록 노력하고 꼭 보여 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 합류한 ‘이주’ 함우주는 “처음 왔을 때보다 영어를 열심히 배우면서 소통에서 레벨이 올라갔다”고 평가하며 “팬들에게 꾸준함을 보여주고 싶다. 기복 없이 할 수 있는 최선의 플레이를 하면서 팀에 안정감을 주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시즌 새 역할을 맡은 ‘카르페’ 이재혁은 “새 도전을 하게 됐다”면서 “언제나 그렇듯 이렇게 대회를 마치고 ‘얼마나 발전했다, 발전할 게 많구나’ 또 느꼈다”고 총평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 발전할 부분이 많이 보였다. 여러 보완점을 해결한다면 다음 대회에서 실수가 없어질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외국인 용병 ‘로시’ 다니엘 아베드랍보는 “팀에 잘 적응하고 있다”면서 “초반에 기본적인 게 부족했다고 생각했지만 그 균열을 잘 찾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T1이 북미 팀 스타일을 지녔다면서 “기대한 만큼은 아니지만 다 같이 잘했다고 생각한다. 더 열심히 하면 강팀이 될 거로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