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협 전략강화위, “일단 임시 감독 체제로”… 추후 정식 감독 선임

정해성 신임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이 지난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1차 전력강화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을 뽑기 위한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전력강화위)가 임시 사령탑 체제 이후 정식 감독을 선임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전력강화위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2차 회의를 진행했다. 지난 21일 공개로 진행한 1차 때와 달리 이날은 미디어 브리핑 없이 비공개로 이뤄졌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1차 회의를 통해 임시 감독이 아닌 정식 감독으로, 3월 A매치 전까지 뽑는 만큼 외국인보다는 국내 사령탑으로 방향을 정했다고 알린 바 있다. 하지만 2차 회의를 통해 방향이 바뀐 분위기다. 축구계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에 정식 감독을 뽑기엔 시간이 부족한 탓에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로 굳어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2차 회의에서 ‘3월 A매치 전까지 시간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는데 너무 급하게 서두르지 말자’는 목소리가 많이 나왔다. 이에 5월까지 대표팀을 지휘할 임시 감독을 선임하고, 이후 정식 감독을 뽑는 쪽으로 정했다.

임시로 대표팀을 맡을 감독 후보로 한국인 지도자 2명으로 압축된 분위기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관련 내용이 이날 회의에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한다. ‘임시 감독 체제’에만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진행될 3차 회의를 통해 임시 감독 후보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 대표팀은 내달 21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3월 A매치를 소화한다. 태국과 홈 앤드 어웨이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3·4차전을 치른다. 지난해 11월 진행한 1·2차전에서 싱가포르(5-0 승), 중국(3-0 승)을 차례로 무너트린 한국은 C조 1위를 달리고 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