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 “한동훈·윤재옥이 국힘 공천서 ‘당 기여도’ 평가… 이런 게 사천“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지난 7일 여의도 국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공천 심사 배점에서 15점을 차지하고 있는 ‘당 기여도’ 항목을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가 평가하는 것은 사천(私薦)이라고 비판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24일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시스템 공천을 도입하겠다며 밝힌 배점은 시스템을 빙자한 사천”이라며 “전체 배점의 15%를 차지하는 당 기여도를 한 위원장과 윤 원내대표가 채점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공천 심사 배점은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의 경우 여론조사 40점, 도덕성 15점, 당 기여도 15점, 당무 감사 20점, 면접 10점으로 이뤄진다. 이 중 당 기여도는 한 위원장과 윤 원내대표가 평가한다.

박 대변인은 “당 대표와 원내대표 둘이 마음대로 평가 순위를 떡 주무르듯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사천이라고 한다”며 “두 사람이 대체 무슨 기준과 근거를 가지고 당 기여도를 정한다는 말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한 위원장은 이미 특정 후보의 손을 들어주며 사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면서 “당 기여도를 어느 기준에 따라 채점했는지 근거와 이유를 낱낱이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