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한동훈, 연일 야당 저주만…김건희 특검 결단해야”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민주당의 공천 갈등을 비판한 데 대해 “야당 저주가 하는 일의 전부냐”고 비판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한 위원장의 입이 연일 야당을 향한 저주의 막말을 쏟아내느라 쉴 줄 모른다. 내용도 스토킹 수준의 깎아내리기와 막말로 한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야당에 대해선 묻지 않아도 봇물 터진 듯 막말을 쏟아놓으면서 왜 정작 정부와 여당에 대한 물음에는 답하지 못하느냐”며 “‘김건희 특검법’과 명품백 뇌물수수에 대해 기자가 물어도 ‘이미 입장을 밝혔다’는 말로 도망치기 급급하니 뻔뻔하다”라고 따졌다.

박 대변인은 “한 위원장의 이런 태도는 제 눈의 들보는 보지 않고 남의 눈의 티끌만 쳐다보는 내로남불의 극치”라며 “이러니 한 위원장을 윤석열 대통령의 아바타라고 하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에게 경고한다. 야당 스토킹은 이제 그만하고 본인과 김건희 여사를 향한 국민 의혹에 답하고, ‘김건희 특검’과 50억 클럽 수사를 위한 특검에 책임 있는 결단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