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파묘’ 개봉 사흘째 100만 돌파… ‘서울의 봄’보다 빠르다


오컬트 영화 ‘파묘’가 개봉 사흘째인 24일 오전 누적 관객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배급사 쇼박스가 밝혔다.

‘파묘’는 올해 개봉한 영화로는 가장 빠른 시간에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말 1000만 영화 반열에 오른 ‘서울의 봄’이 100만 고지를 넘은 것도 개봉 나흘째였다.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 주연의 ‘파묘’는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이 어느 부잣집의 의뢰로 오래된 묘를 파헤치면서 겪게 되는 무서운 일을 그린 영화다. 신선한 소재와 몰입도 높은 스토리,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로 개봉 첫날부터 33만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