輿 “민주당, 이재명 충성심 기준인 지록위마 공천 멈춰야”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 뉴시스

국민의힘은 24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22대 국회의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이재명표 지록위마(指鹿爲馬·남을 속이려고 옳고 그름을 바꾸는 것) 공천을 멈추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작년 9월 가결된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찬반이 민주당 공천을 결정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공천 기준은 오직 이 대표에 대한 충성심”이라면서 “국민을 위해 봉사할 인재(人材)를 뽑는 것인가 아니면 대한민국에 인재(人災)를 일으킬 이 대표 호위무사를 뽑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 한 명에게 기생하는 기생 정치를 계속하려는 것인가”라며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제22대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이재명표 지록위마 공천을 멈추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가슴에 달린 배지는 이 대표가 아닌 국민에 의한 것임을 잊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지난해 9월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찬성 149명, 반대 136명, 기권 6명, 무효 4명으로 가결됐다. 이후 민주당 강성 지지층은 가결파 색출에 나섰고 비명계에서는 “독재” “전체주의”라는 반발이 나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