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늘 산 카니발, 오늘 불탔다”… 결함 의혹 제기

불에 탄 카니발 하이브리드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새로 산 카니발 하이브리드 차량이 구매 당일 갑자기 불길에 휩싸여 폐차할 정도로 타버렸다는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이 결함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씨는 글이 올라왔다. 그는 “저는 이번에 새로 나온 기아 카니발 1.6 하이브리드 모델을 21일 인도받았다. 오후 8시쯤 차량을 인도받고 5분 거리에 있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주차했다. 단 5분, 1㎞가량을 운전했다”고 운을 뗐다.

차량에서 난 불길. 보배드림 캡처

문제는 그가 저녁 식사를 마칠 때쯤 발생했다. A씨는 “처음 써보는 기아 커넥트 앱에서 충돌감지 알림이 도착해 (주차해 둔) 지하 2층으로 내려갔는데 이미 연기로 가득 차서 접근할 수가 없었다”며 “제 차에서 불이 난 줄은 몰랐다. 하지만 파출소에서 연락이 오고 제 차에서 불이 난 걸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 모든 일이 불과 30분 사이에 일어났다고 했다.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했고, 차는 엔진룸이 전소돼 폐차 예정이다. A씨는 “현대해상 측에서는 ‘기아의 차량결함일 가능성이 높으니 면책사항이 될 수 있다’고 얘기를 한 상태며 사고 차량의 접수는 받아주고 있으나 보험처리는 자차 처리를 하고 구상권 청구를 얘기했다”고 말했다.

불에 탄 카니발 하이브리드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이어 “기아에서는 사고 날 아무도 현장에 방문하지 않았으며 다음날에도 저한테 아무도 찾아오지 않았다. 지점장분과 계약을 도와주신 딜러 분 등이 전화가 와서 ‘죄송하다. 고객님의 잘못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다음 주 수요일 이후 소방서와 화재 합동 감식 이후 (사고 처리가) 진행할 수 있고 그 내용이 있어야 그다음이 진행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불에 탄 카니발 하이브리드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A씨는 22일 기아차에서 결제한 카드 내역의 일부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그는 “차량 가격의 마지막 결제 내역만 환불받았으며 부대비용 등은 아직”이라고 했다. 카드 결제 취소도 미리 고지받은 적이 없고 우연히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황당함을 전했다. “많이 힘들겠다. 어떻게든 좋은 방향으로 해결되기를 바란다”, “나도 이번에 카니발 하이브리드를 샀는데 불안하다”, “상식적으로 새 차를 인도받고 5분 주행하고 주차했는데 갑자기 화재가 발생했다면 결함 아닌가”, “캠프 파이어도 아니고 시뻘건 불이 저렇게 피어나는 게 이해가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