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는 당신의 팬 탕웨이”… 또박또박 쓴 손편지가 전한 감동

아이유, 탕웨이가 보낸 손편지 공개
‘Shh..’ 뮤비 촬영하며 느낀 점 전달
“아름다운 기억 만들어줘 고마워요”

탕웨이가 아이유에게 쓴 편지. 아이유 인스타그램 갈무리

“지은, 그거 알아요? 촬영하면서 느낀 두 번의 감동적인 순간을 지은한테 말해주고 싶었어요”

탕웨이가 삐뚤빼뚤한 한글로 써내려간 세 장의 손편지는 이렇게 운을 뗐다. 꾹꾹 눌러담은 글씨 속에는 그녀가 잊고 살았을, 어쩌면 평생 떠올리지 못했을 ‘엄마의 젊은 시절’을 떠올리게 해준 아이유에 대한 감사가 담겨있었다.

23일 아이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을 마치고 얼마 후 탕웨이 선배님께서 보내 주신 편지와 사진”이라며 “너무 큰 감동을 받아 선배님께 양해를 구하고 저도 선배님의 편지를 공유한다”고 올렸다.

탕웨이가 아이유에게 쓴 편지. 아이유 인스타그램 갈무리

편지 속 탕웨이는 아이유와의 뮤직비디오 촬영에서 있었던 두 번의 감동적인 순간을 전했다.

먼저 탕웨이는 아이유가 쓴 노래 가사에서 받은 감동을 전했다. 그녀는 “촬영 때 감독님이 저한테 디렉팅할 때 아이유가 쓴 ‘그녀와 눈동자가 닮은 그녀의 엄마’라는 가사를 들은 순간 마음속에서 어떤 울림이 있었다”며 “그동안 스스로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했던 것이었다”고 적었다.

탕웨이는 “아이가 태어나고 엄마가 되면서부터 엄마들은 항상 내 아이의 눈이 나와 정말 담았는지 골몰해도 내가 나의 엄마와 닮은 데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던 것 같았다”며 “그 순간 우리 엄마의 얼굴과 내 얼굴을 맞붙여 거울 앞에서 찬찬히 엄마의 얼굴을 들여다보거나 함께 사진을 찍어 오래오래 자세히 보고 싶다는 마음이 너무나도 간절히 들었어요”라 고백했다.

탕웨이는 “오늘 마침 섣달그믐이라 좀 있으면 엄마를 만나게 될 것”이라며 “그래서 그 일을 꼭 하고 싶다”고 했다.

'쉬' 뮤직비디오 속 액자에서 아이유와 딸의 모습. 뮤직비디오에선 탕웨이가 딸 역할을, 아이유가 어머니 역할로 나온다. 'Shh..' 뮤직비디오 영상 갈무리

두 번째로 탕웨이는 아이유를 보며 어머니의 젊은 시절이 떠올랐던 것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그녀는 “당신이 나의 엄마를 연기할 것이라는 걸 알고는 있었지만, 촬영 스튜디오에 들어서서 당신과 만나면서도 솔직히 상상하기 어려웠다”며 “촬영이 시작되고 당신은 아주 오랫동안 그 나무 바닥 위에서 똑같은 한 가지 포즈로, 조명과 연기 속에서 조용하고 침착하게 그 자리를 지켰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초현실적이고 아름다운 촬영을 이어가던 순간 내게도 어떤 장면이 홀연히 떠올랐다”며 “한 번도 상상해본 적 없는, 젊은 시절의 엄마가 바로 내 옆에 있다는 느낌, 우리 엄마도 그렇게 호리호리한 몸매와 매끄러운 피부에 활기차고 영민한 눈매였다는 것을”이라고 적었다.

탕웨이의 어머니는 중국에서 활동한 경극 배우였다. 탕웨이는 “아빠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의 젊은 엄마는 중국 오페라 무대 위에서 빛이 나는 프리마돈나이자, 박수갈채 속의 히로인이었다”며 “마치 그 내 눈앞에 앉아 있던 지은처럼. 그 생각이 든 순간 정말 울컥했다”는 말도 보탰다.

그녀는 마지막으로 “지은 내게 이런 아름다운 기억을 만들어줘서 고마워요”라며 “당신의 행복과 건강을 빌게요. 앞으로도 당신의 좋은 노래를 많이 기대할 저는 당신의 팬인 탕웨이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이유 역시 자신의 게시물에 “뮤직비디오 후반부에 선배님께서 저를 안아주신 장면은 선배님의 애드립이었어요. 그 순간 눈물이 핑 돌게 좋았습니다. 온종일 긴장되고 설레는 촬영이었어요”라며 탕웨이에 대한 감사를 표현했다.

두 사람이 호흡을 맞춘 아이유의 ‘쉬’(Shh..)는 진한 블루스 감성을 기반으로 나를 구성하는 오래도록 특별하고 복잡한 ‘그녀들’을 묘사한 노래다. 단순한 우정 혹은 사랑을 넘어 ‘그녀’와 나 사이의 조금 더 복잡한 관계를 그렸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