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설훈 “하위 10% 통보 받아”…탈당 가능성 내비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교육·사회·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표적인 비명(비이재명)계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하위 10% 통보를 받았다며 탈당 가능성을 내비쳤다.

설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당 공관위로부터 하위 10%에 들어갔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납득하기도 이해하기도 힘든 결과”라고 말했다.

공관위로부터 하위 통보를 받은 의원은 이로써 김영주, 김한정, 박영순, 박용진, 송갑석, 윤영찬 의원에 이어 7명까지 늘어났다.

설 의원은 “민주당이 아닌 이재명 대표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재명 대표가 아닌 국민을 위한 민주당을 지키고자 했다는 이유로, 민주당의 본연의 가치를 다잡고 정신을 지키고자 앞장섰다는 이유로 하위 10%에 밀어 넣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향해 “지난 2년 동안 어떤 의정활동을 하셨는가”라며 “자신과 측근의 범죄를 비호하기 위해 민주당을 이용한 것 이외에 민주당의 국회의원으로서 국민과 민주당을 위해 어떤 일을 하셨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설 의원은 또 “이 대표는 혁신이라는 명목하에 자신과 자신의 측근에게는 전혀 칼을 대지 않고, 오히려 공천에 적극 개입하여 ‘친명횡재, 비명횡사’를 주도하고 있다”며 “자신을 비판했던 의원들을 모두 하위 20% 안에 포함하고 개인적인 복수를 자행하고 있다. 0점을 받은 의원도 있다고 낄낄대며 동료 의원을 폄하하고 이를 즐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이어 “민주당 지도부는 왜 제가 하위 10%에 들어가는지 당당히 밝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설 의원은 탈당 가능성에 대해 “조만간 말씀드리겠다. 혼자 판단하고 결정하기에는 사안 자체가 너무 심대해 여러 사람이 상의를 해 거취를 결정하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어 “여러 분들이 (탈당을) 고민하고 있기 때문에 의견을 주고 받으며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이낙연 공동대표의 새로운미래 합류 등) 이런저런 것들을 범위에 넣고 논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