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영록 전 김포시장, 김보현 김포갑 예비후보 지지선언


유영록 전 김포시장이 제22대 총선에서 같은 국민의힘 예비후보로 김포시갑 공천을 경쟁하던 김보현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유 전 시장은 23일 김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20여년간 대통령실, 국회에서 다양한 국정경험을 쌓은 김보현 예비후보가 적임자”라고 지지를 밝혔다.

이어 “김포·서울 통합, 열악한 교통환경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제 우리 김포시민의 현명한 선택이 절실하다”며 “누가 김포를 위해 일할 적임자인지, 민주당과의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지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예비후보는 “어려운 시기에 큰 결단을 내리시고, 힘을 모아주신 유영록 전 김포시장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유영록 시장님과 전현직 시의원님들의 김포 발전에 대한 염원을 받들어 다가오는 국민의힘 경선, 오는 4월 10일 본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분골쇄신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포시갑 지역은 김포갑 당협위원장을 지낸 박진호 예비후보와 청와대 행정관 출신인 김보현 예비후보가 경선을 치른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