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한파’ 中 쑤저우 출근시간 100대 넘게 연쇄 추돌

한파 몰아친 장쑤성 ‘오렌지색 경보’

중국 동부 장쑤성 쑤저우 싱탕 입체교차로에서 23일 아침 출근 시간대 100대 이상의 차가 연쇄 추돌했다. 연합뉴스(쑤저우신문 웨이보 캡처)

중국 동부 장쑤성 쑤저우에서 23일 아침 출근 시간대 100대 이상의 차가 연쇄 추돌했다. 다행히 사망·중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는 비를 맞은 도로가 한파에 얼면서 발생했다. 쑤저우 공업단지 싱탕 입체교차로에서 현지시간으로 오전 7시쯤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쑤저우시 당국은 이 사고로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고, 6명이 경미한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했다.

지역 방송사 장쑤TV는 “일부 운전자와 승객이 경상을 입었지만 중대한 사상은 없었다”고 전했다.

장쑤성은 지난 주말부터 중국 곳곳에 몰아친 기습 한파로 일부 학교와 유치원에 휴교령을 내린 상태다. 장쑤성 기상대는 지난 22일 관내 도로 결빙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며 두 번째로 높은 경보 단계인 ‘오렌지색 경보’를 유지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5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