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가 세상의 선을 넘어가면 무슨 일이 생길까

옴니버스콘서트에서 세상의빛동광교회 사례 소개
노숙인 장애인 등 소외 이웃 돕기에서
지역의 필요 찾아가는 사역까지

류재상 세상의빛동광교회 목사가 23일 경기도 부천 교회 디라이트아트홀에서 열린 '옴니버스 콘서트-선을 넘는 교회'에서 교회의 선교적 사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어시스트 미션 제공


경기도 부천 세상의빛동광교회(류재상 목사)에는 교회가 운영하는 부속 기관이 10여개가 있다. 그중 대다수는 노숙인 센터부터 정신장애인 시설, 학대 아동 쉼터 등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꺼리는 기관이다. 교회가 아니라면 이들을 섬길 곳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류재상(50) 목사는 “교회가 교회 안에 머물면 살이 찔 수밖에 없다”며 “교회가 살아야 선교하는 게 아니라 선교해야 교회가 산다. 우리의 사역은 헌신일 뿐 아니라 교회가 살기 위한 몸부림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어시스트미션 엘림미션 52미션 등 공유교회 플랫폼들이 23일 세상의빛동광교회에서 ‘옴니버스 콘서트-선을 넘는 교회’를 열고 선교적 교회에 대해 논의했다. 이 세 곳은 작은 교회들이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단체로 ‘지역과 동행하는 교회’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주요 사례로 소개된 세상의빛동광교회는 교회 이름처럼 ‘세상을 섬기는 교회’를 추구하고 있다. 11년 전 부임한 류 목사는 교회가 하고 있었던 평생교육원과 실로암 노숙인센터, 동광임파워먼트(정신장애인 시설)에 이어 지역에 필요한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나섰다.

그는 “원로목사님께서 평일에도 교회 건물이 비어있으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평생교육원을 시작하셨다. 이후 소외 이웃을 섬기는 사역까지 확장하면서 교회 인근에 건물을 마련하게 됐다”며 “한 발짝씩 더 세상으로 다가가려 노력하다 보니 이제는 시에서 먼저 다양한 사역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회는 학대로 인해 집에 머물 수 없는 아이들을 보살피는 하품 1호 학대 아동센터, 탈북 여성들이 언제든지 어려움을 털어놓을 수 있는 루디아의 집, 청각장애인이 일하는 카페 쇼메르, 기독교 가치관으로 다음세대를 키우는 월드크리스천스쿨, 공연장 디라이트아트홀까지 운영하고 있다. 이런 다양한 발걸음은 성도들이 자발적으로 의미 있는 참여해 그리스도인의 모범을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지역과 교회 사이 단단했던 벽을 허무는 계기가 됐다.

류 목사는 “쇼메르는 청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동행하는 공간이 됐고 인근 유한대학교 옆에 연 카페는 학생과 교수들이 즐겨 찾는 곳이 되면서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의 만남 자리로 재탄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예수님께서 선을 넘어 하늘 보좌를 버리고 이 땅에 오신 것처럼 교회는 대범한 믿음과 헌신으로 선을 넘어 선교해야 한다”며 “한국교회 성도 한명 한명이 모두 ‘선을 넘는 교회’로 도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교회 미래를 위한 새로운 사역’에 대해 강의한 정재영 교수는 “이제 한국교회는 다양한 지역 맞춤형 목회를 해야 할 때”라며 “거창한 사명 선언이나 전략적 기획보다 지역 사람들의 삶을 풍성하게 하는 대안을 마련하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부천=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