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기아, 특별성과금 임단협 통해 지급한다


현대자동차·기아가 특별성과금 지급 방식을 전환한다. 임금교섭과 별개로 지급됐던 특별성과금을 임금교섭을 통해 한 번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23일 직원들에게 특별성과금 관련 담화문을 이메일을 보냈다. 그는 이메일에서 “올해는 지난 2년간의 특별성과금 지급 방식을 전환하겠다”며 “총 성과보상의 관점에서 임금교섭을 진행하고 이를 최대한 조기에 마무리해 성과에 대한 보상이 빠르게 체감될 수 있도록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성실히 협의·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현대차는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양적·질적으로 크게 성장했다”며 “그에 상응하는 적절한 보상을 통해 그 의미를 더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송호성 기아 사장도 같은 날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특별성과금 지급 방식을 바꾸겠다는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보냈다. 송 사장은 “최대 성과에 대한 보상은 당연하지만 여러 여건을 고려할 때 지난 2년과 같은 방식의 특별격려금 지급보다는 2024년 단체교섭에서 합리적인 보상이 될 수 있도록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기아는 2022년과 2023년 2년간 직원들에게 임금 교섭 성과금과 별개로 ‘특별성과금’을 지급했다. 2022년에는 품질 및 안전성 평가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 달성에 대해 400만원, 지난해는 글로벌 판매 톱3 달성에 대해 400만원과 주식 10주를 각각 지급했다.

현대차·기아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건 특별성과금이 연간 총 보상과 별개로 인식돼 최근 직원들 사이에서 혼란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특별성과금이 노사 간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기아 노조는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고려한 특별성과금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장 사장은 “성과 있는 곳에 보상 있다는 원칙에 기반해 총성과 보상을 합리적으로 결정하고, 이 결실을 빠르게 나누는 선순환의 흐름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