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국 위해 의술 펼 것”… 故이태석 신부 제자 전문의 합격

외과 ‘토머스 타반 아콧’, 내과 ‘존 마옌 루벤’
외과·내과 뛰어든 건 고국 의료 환경 때문
“자국민 위해 의술 펼치고 싶다”

2016년 부산백병원 임상 실습을 받을 당시 이태석 신부 흉상 앞에서 기념 사진을 찍은 토머스 타반 아콧(왼쪽), 존 마옌 루벤. 백병원 제공

영화 ‘울지마 톤즈’로 유명한 고(故) 이태석 신부의 두 남수단 제자가 한국 전문의 자격시험에 최종합격했다. 충분한 의료 서비스를 보장받지 못하는 남수단 사람들을 위해 주저없이 내과와 외과에 뛰어든 두 제자는 힘든 자국민을 위해 의술을 펼칠 것을 다짐했다.

23일 인제대 백병원에 따르면 올해 제67차 전문의 자격시험 합격자 2727명 가운데 이 신부의 제자인 토머스 타반 아콧(토머스)와 존 마옌 루벤(존)이 포함됐다.

토머스와 존은 이태석 신부의 권유로 한국에서 의사의 길을 걷게 됐다. 둘은 2009년 수단어린이장학회 도움으로 공부를 시작했지만, 이들이 한국에 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신부는 대장암으로 선종(鮮終)했다.

하지만 둘은 포기하지 않고 의사가 돼 고국으로 돌아가겠다는 집념 아래 2012년 인제대 의대에 합격했다. 인제대 의대는 이 신부의 모교이기도 하다.

먼 타지에서 어학과 의학을 함께 공부하는 과정은 쉽지 않았지만, 둘은 인제대에서 전액 장학금으로 등록금과 기숙사비 지원으로 학업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수 있었다. 마침내 토머스와 존은 각각 83회와 84회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해 의사가 됐다.

이후 인제대 부산백병원에서 인턴 수련을 마쳤으며, 토머스는 인제대 상계백병원 외과, 존은 인제대 부산백병원 내과에서 레지던트로 수련받아 올해 전문의 시험에 합격했다.

두 제자는 “한국이라는 나라를 알고 의학 공부를 통해 의사가 될 수 있었던 모든 것들이 이태석 신부님 덕분”이라며 “또한 전공의 수련에 어려움 없이 임할 수 있게 도와준 인제대 백병원 교직원분들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고(故) 이태석 신부가 남수단에서 의료 활동을 펼치는 모습. '울지마 톤즈 2 : 슈크란 바바' 메인 예고편 일부 갈무리

둘이 내과와 외과를 택한 배경에는 열악한 남수단의 의료 서비스 환경이 있었다. 남수단은 수년간의 내전으로 많은 사람이 충분한 의료 서비스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외과를 선택한 토머스 전문의는 “남수단에는 외과 의사 부족으로 간단한 급성 충수염이나 담낭염 등도 빨리 수술받지 못해 죽는 사람이 많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외과를 택했다”고 했다.

내과를 택한 존 전문의도 “어릴 때부터 내전과 의사가 없는 환경 속에서 진료를 받지 못해 고통을 겪는 이들을 많이 보았다”며 “그중에는 말라리아·결핵·간염·감염성 질환 등 내과 질환이 대부분이라 내과를 택했다”고 했다.

이 둘은 ‘힘든 일이 있어도 연연하지 말라’는 이태석 신부의 가르침을 새기며, 고향인 톤즈로 돌아가 신부님이 못다 펼친 인술을 펼치고 싶다고 밝혔다.

남수단의 돈 보스코로 불린 이태석 신부는 1987년 인제대 의대를 졸업하고 의사가 됐다. 이후 살레시오회에 입회해 사제의 길을 선택한 뒤 2001년 아프리카 남수단의 오지 톤즈로 건너가 병실 12개짜리 병원과 학교, 기숙사를 짓고 구호·의료 활동 등을 벌이다 48세 때인 2010년 선종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