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이승만기념관 송현광장 건립 가능성 높아”

제322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
“시민 설문조사…필요한 때 되면 할 것”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22회 서울특별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23일 “이승만기념관 건립 장소로 가능성이 가장 높게 논의되는 곳이 서울 종로구 열린송현녹지광장”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제322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이승만기념관이 건립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최재란(더불어민주당·비례) 시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오 시장은 “이승만기념관이 건립돼야 한다고 본다”며 “지난번에 건립추진위원회가 서울시를 방문해 논의할 때 시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을 전제로 송현동도 검토하겠다고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영화 ‘건국전쟁’ 등이 상영되는 것이 일종의 공론화와 공감대 형성의 과정”이라며 “이제는 입지가 어디가 바람직한지를 본격적으로 논의할 시점에 왔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현동은 교통이 매우 편리한 곳”이라며 “기증지는 강동구의 외진 곳이라 대중교통이 닿기 힘들어 후순위로 밀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원로배우 신영균 한주홀딩스코리아 명예회장이 기념관 건립을 위해 서울 강동구의 4000평 규모의 사유지를 기념관 부지로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승만기념관 건립과 관련해 시민 설문조사를 진행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필요한 때가 되면 하겠다”고 답했다.

기념관 건립과 관련한 불교계 반발에 대해선 “송현동 입지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 불교계와 협의도 하고 설득도 하겠다”고 언급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던 이 전 대통령은 1954년 ‘사찰정화 유시’ 등을 발표해 불교계의 반발을 샀다. 송현광장 인근에는 대한불교조계종 본산 조계사 등이 있다.

한편 오 시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대통령의 생애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 관람 소감을 남겼었다.

이어 1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60년 이상 이승만 대통령에 대해선 공(功)은 애써 무시하고 철저하게 과(過)만 부각해왔던 ‘편견의 시대’”였다며 “이제라도 균형 잡힌 시각으로 초대 대통령의 공과를 담아낼 수 있는 기념관 건립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11월 이승만대통령기념관 건립 캠페인을 진행하는 이승만대통령기념재단에 기념관 건립 기금 400만원을 기부했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