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미 F-35A, 한반도 상공서 연합공중훈련 진행

가상 적기·순항미사일 격추 훈련

입력 : 2024-02-23 14:27/수정 : 2024-02-23 14:30
한국 공군의 F-35A 전투기와 미국 공군의 B-52H 전략폭격기가 지난해 10월 17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대한민국 공군

한·미 공군은 23일 양국의 5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A 등을 활용한 연합공중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훈련에는 F-35A, KF-16, F-15K, F-5E/F 등 우리 공군의 전투기와 미 공군의 F-35A가 참가했다.

훈련에 참여한 미 F-35A는 일본 가데나 기지에 주둔 중인 전력이다.

미 공군은 이번 훈련을 위해 F-35A를 지난 21일 경기도 오산기지에서 전개했다.

우리 공군은 “한·미의 F-35A는 서로 힘을 합해 우리 영공을 침범한 가상 적기와 순항미사일을 요격·격추하는 방어제공 임무(DCA·Defensive Counter Air)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밝혔다.

한·미 공군의 최신예 F-35A 전투기가 한반도 상공에서 함께 훈련한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우리 군의 F-35A 조종사인 박영민 소령(진)은 “상호 전술과 노하우를 긴밀하게 교류하면서 연합작전 수행능력과 팀워크를 강화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군의 F-35A 조종사 카일 설리반 대위는 “한·미 양국의 연합훈련은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 연합방위태세가 더 굳건해질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