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銅 확보’ 남자탁구, 4강서 중국과 ‘정면 승부’ 예고

임종훈이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8강전 덴마크와의 경기에서 승기를 잡은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을 확보했다. 이제는 메달색 바꾸기에 도전한다. 다음 상대는 ‘세계 최강’ 중국이다. 주세혁 남자대표팀 감독은 ‘정면 승부’로 맞서겠다고 예고했다.

임종훈, 안재현(이상 한국거래소), 장우진(무소속)이 나선 남자 대표팀은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8강전에서 덴마크를 3대 1로 꺾었다. 이로써 대표팀은 4강에 올라 최소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확정했다. 24일 예정된 4강전에선 중국을 만난다. 중국은 전날 일본과 8강전에서 3대 0 승리를 거뒀다.

주세혁 감독은 “우리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고 홈팬들의 응원이 있기에 멋있는 경기를 해보겠다. (중국과의 4강전에서)정면승부를 하겠다”며 “오더 고민을 하는데 이겨도 늘 힘들다. 생각해놓은 오더는 있는데, 선수들과 미팅을 해보고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 선수들이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8강전 덴마크와의 경기에서 임종훈의 득점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첫 주자로 나선 임종훈이 덴마크 에이스 안데르스 린드를 3대 1로 물리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매치에서 장우진이 요나탄 그로트에서 1대 3으로 졌지만 안재현이 공격적 플레이로 승리를 따내며 역전을 일궈냈다. 이어 다시 출전한 임종훈이 4게임에서 백핸드 톱스핀 공격을 앞세워 3대 1 승리를 챙기며 승부를 매조지었다.

한국은 결승행을 놓고 세계랭킹 1위 중국의 벽을 넘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안방에서 이번 대회가 열린다는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주 감독은 “선수들이 잘 풀어주고, 상대가 네트에 걸리고 홈팬 응원에 범실도 나와야 할 것 같다. 가끔 한 번씩 기적이 일어나곤 한다”며 “우리 선수들이 부정보다는 긍정이 많아 저도 기대가 많이 된다”고 전했다.

중국은 여전히 완벽에 가까운 전력을 갖췄다는 평가도 전했다. 주 감독은 “중국이 항상 고비가 있는데 그걸 넘는 게 중국의 강점이다. 우리나라 양궁 대표팀처럼 위기를 다 대비해서 나온다”며 “그게 중국만의 장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