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홍익표, 비공개 최고위서 ‘친명’ 김우영 경선 결정 ‘공개 비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친명(친이재명)계 원외 조직 수장 출신인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이 경선 기회를 부여받은 데 대해 이재명 대표와 지도부에 “경선을 주는 것이 맞느냐, 해당행위를 방조하는 것 아니냐”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홍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도당위원장이 사표를 제출하고 수리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지역구에 나오는 것 자체가 해당행위 아니냐”면서 “공천 과정의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될 수 있으니 제외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한다.

친명계 원외 조직 ‘더민주혁신회의’ 상임운영위원장인 김 전 구청장은 이날 비명(비이재명)계 강병원(재선) 의원 지역구인 서울 은평을에서 경선 기회를 부여 받았다.

김 전 구청장은 최근까지 강원도당위원장 직을 수행하다 지난달 8일 중앙당에 사표를 제출했지만, 아직 사표 수리가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안팎에선 도당위원장이 지역을 옮겨 비명계 현역 의원 지역구에 출마하는 데 대해 친명계의 ‘자객공천’ 아니냐는 비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민주당 최고위는 지난해 12월 8일 김 전 구청장에 대해 “도당위원장직을 버리고 타 지역구에 출마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주의’ 조치까지 내렸다.

그런데도 이날 김 전 구청장이 경선 기회를 부여받자, 홍 원내대표가 총대를 매고 김 전 구청장의 배제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 전 구청장에 경선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당에 안 좋은 선례로 남을 수 있다”면서 “최고위 내에서도 그동안 김 전 구청장의 공천 배제에 대해 일정한 컨센서스가 있었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민주당 공관위의 서울 은평을 경선 결정에 대해 향후 최고위 의결 때까지 당내에서 계속 문제제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 전 구청장은 2020년 총선 때 은평을에 출사표를 던졌으나 경선에서 탈락했고, 2022 지방선거에선 강릉시장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이후 강원도당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