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쵸비’ 정지훈 “14.3 패치, 미드 챔피언 구도 파악 끝냈다”

LCK 제공

젠지 ‘쵸비’ 정지훈이 14.3패치에 대한 미드 챔피언 구도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젠지가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5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0으로 완승을 했다. 이날 젠지(8승1패, +12)는 두 경기 도합 50분 만에 끝내버리는 자비없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정지훈은 “오늘 승리로 8승 1패를 거뒀다.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해서 좋은 거 같다”면서 “1세트는 같은 경우는 상대 노림수만 흘리면 됐다보니 안정적으로 플레이를 지향했다. 2세트는 시작부터 쉽게 출발해서 비교적 평소보다 경기하기 편했다”고 총평했다.

현재 젠지는 1위인 T1과 8승1패로 동률이지만 득실차로 한 단계 아래인 2위에 머물러 있다. 정지훈은 두 팀과 2강 구도에 대해서 “T1은 항상 잘하는 팀이다. 2강 구도라는 이야기를 들으면 (우리가) 충분히 잘하고 있는 증거인거 같다”면서 “딱히 나 스스로도 정규리그 때 잘 안될 것 같다는 느낌이 없어서 T1과 높은 곳에서 만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날 정지훈은 두 세트 모두 아지르로 크게 활약했다. 앞선 경기에서 나온 ‘쇼메이커’ 허수의 ‘착취 아지르’에 대해서 묻자 “2판으로는 데이터로 삼긴 어렵지만 1세트는 아지르가 요네를 상대로 착취를 터뜨릴 수 있는 각이 많이 나오겠다고 생각했다. 궁금해서 구도를 열심히 봤는데 라인전부터 압박을 심하게 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해서 좋은 룬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수가 탱 빌드를 선택했는데 ‘착취 룬을 들었을 때 저런 템트리를 가나보다’라고 생각했다. 중후반 밸류 힘이 높다는 이점도 있는지는 아직까지는 모르겠다. 결국 상대 조합과 실력에 따라 다 달라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현재 14.3패치에 대해서는 “옛날보다 패치 한번에 따라서 챔피언이 너무 많이 바뀌고 있다. 메타 변화에 잘 적응 해야할 것 같다”면서 “아무래도 현재는 모든 미드라이너들에게 아지르가 가장 선호하고 제일 맞는 챔피언이 아니지 않을까 싶다. 현 패치는 자잘한 버프와 너프가 있는데 몇몇 챔피언의 구도 정립을 이미 끝내놨다”고 강조했다.

젠지는 2라운드 첫 상대로 피어엑스를 만난다. 정지훈은 “오늘 경기 보니까 피어엑스가 돌진 조합을 구성하는 부분도 알게 돼서 그런 부분을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 언제나 늘 그렇듯 평소처럼 잘 준비해서 계속 경기 이기는 게 목표다. 열심히 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