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피스텔 매매가 19개월 연속 하락…월세는 8개월째 상승


오피스텔 매매가가 19개월 연속 하락했다. 반면 월세 선호현상이 지속하면서 월세는 8개월 연속 상승했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14% 하락했다. 매매가격지수는 2022년 7월 이후 19개월째 하락 중이다. 서울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 또한 0.10% 하락해 17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소형 오피스텔의 가격 하락이 두드러졌다. 40㎡ 이하 오피스텔의 매매가격지수는 0.16% 하락했다. 41~60㎡는 0.10%, 85㎡ 초과는 0.09% 하락했다.

반면 월세는 8개월째 상승했다.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07% 상승해 100.07을 기록했다. 이는 조사가 시작된 2018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규모별로 보면 40㎡ 이하가 0.09% 올라 가장 상승 폭이 컸다. 41~60㎡가 0.05% 오르면서 뒤를 이었다.

월세가 오르면서 전·월세전환율 또한 높아지고 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이다. 지난해 1월 5.56%였던 전·월세전환율은 지난달 6.01%까지 높아졌다. 이는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18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세종=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