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 영화 ‘서울의 봄’ ‘밀수’ 넘어섰다… ‘파묘’ 개봉 첫날 33만명 1위

티모시 샬라메 ‘웡카’는 2위로

영화 '파묘' 스틸컷. 쇼박스 제공

장재현 감독의 신작 ‘파묘’가 개봉 첫날 관객 33만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개봉일 관객 수 기준 지난해 흥행했던 ‘서울의 봄’보다 좋은 성적이어서 ‘극장의 봄’을 맞이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3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스터리 오컬트 영화 ‘파묘’는 개봉일인 전날 관객 33만여명(매출액 점유율 73.6%)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31일부터 줄곧 1위를 지켜오던 티모시 샬라메 주연의 판타지 영화 ‘웡카’(4만4000여명·9.7%)는 2위로 밀려났다.

개봉일 관객 수로는 지난해 천만 영화 반열에 든 ‘서울의 봄’(20만3000여명)과 지난 여름 흥행작 ‘밀수’(31만8000여명)보다도 많다. 이에 ‘파묘’가 새로운 흥행 돌풍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영화 '파묘' 포스터. 쇼박스 제공

‘파묘’는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이 어느 부잣집의 의뢰로 오래된 묘를 파헤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오컬트 영화란 초자연적 사건 등을 소재로 다룬 영화를 말한다.

최민식·김고은·유해진·이도현이 주연으로 등장한다.

스산한 분위기의 영상에 기괴한 느낌의 사운드로 긴장감을 이어가고, 풍수지리와 무속신앙에 어두운 역사를 엮어 한 편의 독창적인 이야기를 풀어냈다는 평이 나온다.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도 호평받고 있다.

실관람객의 평가를 반영한 CGV 골든에그 지수는 95%,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은 8.83점으로 높은 수준이다. 영화 평가 플랫폼인 ‘왓챠피디아’의 평점 역시 5점 만점에 3.7점으로 높은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