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달에 온 것 환영”… 美민간 탐사선, 세계 최초 달 착륙

아폴로17 이후 美 탐사선 52년 만에

입력 : 2024-02-23 10:02/수정 : 2024-02-23 10:35
미국 민간 우주기업 인투이티브 머신스가 21일(현지시간) 제공한 사진에서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가 달 궤도에 진입해 순항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 민간 기업이 개발한 달 탐사선이 달 착륙에 성공했다.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약 52년 만이다.

미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자사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미 중부시간 기준 22일(현지시간) 오후 5시24분(한국시간 23일 오전 8시24분)쯤 달 남극 근처의 분화구 ‘말라퍼트 A’ 지점에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민간 업체가 달 표면에 연착륙한 것은 세계 최초다.

회사 최고경영자(CEO) 스티븐 알테무스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한 방송에서 “이것이 어려운 일이었다는 알지만, 우리는 달 표면에 있고, (신호를) 송신 중”이라며 “달에 온 것을 환영한다”(Welcome to the moon)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착륙선의 정확한 상태는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회사는 착륙선이 달과 접촉했다고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미 항공우주국(NASA)도 이날 웹캐스트를 통해 “미국이 반세기 만에 처음으로 민간 탐사선으로 달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오디세우스가 플로리다주의 NASA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를 향해 발사된 지 약 일주일만이다.

이로써 미국은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 이후 약 52년 만에 자국 탐사선이 달에 도달하게 됐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