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의사 집단행동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서울의 한 공공 병원이 외래 환자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23일 오전 8시 정부 위기경보단계가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상향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대응에 나섰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시장을 본부장으로, 행정1부시장을 차장으로 하는 재난대응기구다. 상황총괄반, 의료·방역반, 구조·구급반 등 총 6개 실무반으로 구성·운영된다.

시는 곧 재난안전대책본부 차장 주재로 보건의료정책과, 재난안전정책과 등 관계부서 및 25개 자치구와 긴급회의를 열어 의사 집단행동 상황과 비상의료체계를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또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공백을 줄이고 시민 안전을 최우선 할 수 있도록 자치구, 의료기관 등과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김상한 행정1부시장은 “서울시는 자치구, 시립병원·민간병원과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게 대응하고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시민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 기자 ki84@kmib.co.kr

21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