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노토 지진 성금을 훔쳐?”… 사찰서 5회 절도 日 남성

사찰에서 노토반도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모금한 성금을 훔쳐가는 남성의 모습. FNN 보도 캡처

일본에서 노토반도 강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모은 재해 성금을 5차례에 걸쳐 훔쳐 달아난 일본 남성이 “비열한 범행”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 ANN, FNN, 요미우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달 16일 교토에 위치한 유서 깊은 사찰에서 노토반도 재해지에 전달될 예정이었던 성금이 도난당했다.

범인의 모습은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검은 정장을 입은 한 남성이 성금을 모아둔 곳에 돈을 넣더니 인사를 했다. 향에 불을 붙이고 테이블 앞으로 다가갔다. 주위를 둘러보더니 손을 뻗어 지폐같이 보이는 물건을 쥐었다.

본당 테이블 위에는 받침대가 있었다. 그 위에는 노토반도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모금한 1000엔권들이 있었고, 지폐가 날아가지 않도록 나무막대기 같은 것으로 잡아놓았다.

남성의 범행은 한 번으로 그치지 않았다. 남성은 다시 테이블로 돌아와 돈을 또 훔쳤다. 20여분간 5차례나 같은 행동을 반복했다. 이후 절에 따르면 사라진 금액은 약 2000엔(약 1만 7600원)이었다.

주지 스님인 덴노 겐오씨는 “남성에게 어떤 사정이 있는지는 모르지만 도둑질은 불교에서는 악업이다”며 “앞으로는 (남성이) 선업을 쌓을 수 있는 좋은 일을 해 덕을 쌓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다.
 
현지 경찰은 절에서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조사 중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