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고양페이 61억 등 추경예산안 시의회에 제출

본예산 대비 17억5900만원 증가, 내부유보금 381억원 재편성
법정필수용역 6개 사업, 업무추진비 등 편성…시정운영 숨통


경기 고양시는 지역사랑상품권(고양페이), 업무추진비, 연구용역 예산 등을 포함한 ‘2024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23일 제출한다.

1회 추경예산안은 당초 2024년 본예산보다 17억5900만원이 증가된 3조1684억5296만원으로, 지난 2024년 예산안 심사에서 시의회가 삭감한 예산내역을 재편성했다. 총 편성액은 399억2199만원이다.

이번 추경 예산은 지난 19일 이동환 고양시장과 고양시의회 양당 대표단의 시정 정상화 간담회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사랑상품권(고양페이), 본예산에서 삭감됐던 법정 의무 계획 수립 용역, 업무추진비 등이 편성됐다.

주요 예산으로는 ▲지역사랑상품권(고양페이) 할인비용 61억원 ▲국립통일정보자료센터 부지 설계변경비 8억원 ▲고양도시기본계획 재수립 용역 등 연구용역비 6건 8억원 ▲고양시 전부서 및 시의회 업무추진비 총 598건 28억원 등이다.

지역사랑상품권(고양페이) 할인비용 예산은 국·도비 보조금 확정이 지연돼 관련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현재 국비만 확정되고 도비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우선 시비를 확보해 시민들의 사업 추진 요구를 적극 수용한다는 방침이다.

국립통일정보자료센터 부지 설계 변경비는 당초 대화동 일원에 건립될 예정이었던 국립통일정보자료센터의 인접부지에 UAM 버티포트 조성이 결정되면서 부지를 변경함에 따라 편성되는 예산이다. 관련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이 지난 6일 시의회에서 통과돼 이번 추경에 반영했다.

또한 2024년 본예산 심의 때 전액 삭감되었던 고양시 전 부서의 업무추진비와 연구용역 예산도 다시 편성됐다. 시의회에서 통과될 경우 예산이 없어 차질을 빚었던 부서 운영 및 관련 사업 추진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 예산을 편성하면서 2024년 본예산의 미비점을 해소해 시정운영을 정상화하고 고양페이 운영재개 등 시민의 요구를 시급히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이를 계기로 시민을 위한 시정을 펼치기 위해 시의회와 소통을 강화하는 기틀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